본문 바로가기

공학 문제해결/유체역학

유체역학. 동점성계수 (ν)의 단위

안녕하세요. 이번에 새롭게 티스토리 블로그를 시작했습니다. 초대장을 받아서 오느라 며칠 고생했었는데, 초대장 보내주신 분께 감사인사 밖에 전해드리지 못해 죄송하네요...ㅎㅎ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기존에 네이버 블로그를 운영하다가 이렇게 티스토리로 옮기게 되었습니다. 그 이유는! 제가 기계공학을 전공하여 대학교를 다니고 있는데 보다 전문적인 포스팅을 위해서 옮기게 되었습니다. 네이버 블로그에서는 검색엔진이 강하여 들어오시는 분이 많지만, 방문자수에 비해 소통이나 동기부여가 부족하였습니다. 하지만, 티스토리 블로그에서는 보다 전문적으로 운영하시는 분들이 더 많은 것을 보고 저도 옮기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티스토리 블로그 자체가 더 자유로운 성격이 강하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이번에 새롭게 여는 블로그를 통해서 많은 분들과 소통하고 싶고 더 많은 자료를 통해서 자주 찾게되는 블로그를 만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이번 첫 포스팅은 쉬운 주제로 시작하겠습니다. 바로 유체역학에서 자주 등장하는 동점성계수 입니다. 기존의 블로그에서 비슷한 개념들을 연재하다가 이렇게 중간에 넘어오게 된 것이라 시작부터 무슨 주제로 시작하는지 신기해하시는 분들이 계실텐데요 ㅎㅎ 그래도 조금만 기다려주시면 어떤 느낌인지 이해가 되실거라 생각됩니다!










동점성계수 (ν)의 뜻


재료의 물성치를 결정하는 상태값 중에 동점성계수는 점성계수를 밀도로 나눠준 값을 뜻합니다. 그리하여 동점성계수로 어떠한 재료의 물성치를 이해할 수 있게되고, 그로인해 추측할 수 있는 값들이 존재합니다.





그리고 이 동점성계수는 유체역학 문제에서 자주 등장하여, 우리는 곤혹?하게 만드는 원인 중에 하나입니다. 그래서 이번에 포스팅 주제로 삼게 되었습니다. 아래를 봐주시길 바랍니다.




동점성계수는 일반적으로 cm^2/s 단위를 가장 많이 사용합니다. 위에 적힌 것들 중에 가장 우측에 적혀있는 것처럼 m^2/s가 일반적일 것이라 예상되지만, 현장에서는 cm^2/s 를 더 많이 사용합니다. 그 이유는 일반적인 재료들의 동점성계수는 m단위로 표시하는 것보다 cm 단위로 표시하는 것이 더 지각성이 뛰어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여기서 자주 사용하다보니 줄여서 쓰는 단위가 strokes입니다. 위에 적힌 것 처럼 1 strokes는 1cm^2/s 와 같은 뜻입니다.



유체역학 문제에 자주 등장하여 우리를 곤혹하게 만드는 동점성계수의 단위! 이제는 알고가시길 바랍니다~^^





오늘도 파이팅~! 열공하세요~^^